사전예약 100만대를 돌파하며 승승장구하던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이 개통 첫날 뜻밖이 복병을 만났다. 갤럭시S8 디스플레이에 붉은빛이 과도하다는 일부 소비자들의 문제 제기가 이어진 것. 삼성전자는 18일 "품질 이슈와 무관하다"며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붉은 액정' 논란이 자칫 갤럭시S8 초기 흥행가도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2017041815202070526_2.jpg

'붉은 액정' 논란에 횝싸인 갤럭시S8. 액정의 색온도는 '색상 최적화' 기능으로 일정 부분 조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붉은 색이 과도하게 보이면 '빨간색' 수치를 낮춰서 조정이 가능하다. /사진= 이하늘기자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7041815202070526&outlink=1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